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아들과 결혼한 여성 이혼 후 친딸과…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미국에서 한 여성이 자신이 낳은 두 자녀와 결혼한 사실이 알려져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지난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엄마 패트리샤 안 스판(43)과 자신의 딸 미스티 벨벳 던 스판(25)이 지난 6일 ‘근친상간(Incest)’혐의로 오클라호마주(州) 스티븐스 카운티 법정에서 재판을 받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모녀는 지난 3월 미국 텍사스주(州) 코만치 카운티에서 결혼했다. 두 사람은 결혼 후 오클라호마 주에서 거주하다가 체포됐다. 오클라호마주에선 ‘동성 결혼’은 합법이지만 ‘근친간 결혼(incestuous marriage)’은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패트리샤(패트리샤 클레이돈:결혼당시 이름)는 딸과 결혼하기 전인 2008년 자신의 아들 조디 켈빈 스판과도 결혼했다. 두 사람의 결혼은 2010년 ‘근친상간’을 이유로 취소됐다. 당시 패트리샤는 “아들이 입대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결혼했고 둘 사이에 성적인 관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엄마 패트리샤와 딸 미스티의 혼인관계도 지난달 아동복지 조사를 나온 보건복지부 직원에 의해 들통이 났다.

패트리샤는 경찰에 “딸과 너무 잘 맞고(hit it off) 2년 전 재회했을 때 결혼을 결심했다”며 “아이를 입양해서 키우기로 했다”고 전했다.
 
패트리샤에겐 딸과 두 아들 총 3명의 자녀가 있다. 이들은 패트리샤가 양육권을 잃은 뒤 할머니 품에서 자랐다. 패트리샤가 왜 양육권을 잃게 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또 패트리샤는 경찰 조사에서 “딸 미스티의 출생신고서에 더 이상 자신의 이름이 없기 때문에 딸과의 결혼은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현재 두 사람이 거주하는 오클라호마 주법은 근친상간을 법으로 금지하지 때문에 두 사람 모두 곧 교도소에 수감될 예정이다.

엄마 패트리샤와 유일하게 결혼하지 않은 아들 코디 스판은 지역 방송 KSWO에 “형제들이 악마의 손에 놀아났다”며 “엄마는 누나에게 결혼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모친의 행동은 가치없는 일”이라며 “많은 사람이 이에 대해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패트리샤와 미스티 모녀는 보건복지부 조사를 받은 후 지난달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사진 코만치 카운티, 페이스북 캡처]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