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만서 한국어문학과 취업률 100%”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으로 시작된 대만 학생들의 한국어 학습 열풍이 요즘엔 취업을 이유로 더욱 거세지고 있어요.”
기사 이미지

대만의 대표적인 한국어 전문가인 궈치우웬 교수. [사진 전민규 기자]

18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에서 만난 궈치우웬(郭秋雯·49) 대만국립정치대 한국어문학과 교수는 유창한 한국말로 이렇게 말했다. “대만 시장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과 한국 시장을 겨냥한 대만 기업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궈 교수는 지난달 28일 한국어문학과 학생 60여 명을 인솔해 한국을 찾았다.

궈 교수는 대만의 대표적인 한국어 전문가다. 1990년 대만국립정치대 한국어문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 유학길에 올라 97년 성균관대 대학원에서 국문학과 석·박사 과정을 마쳤다. 대만으로 돌아가 2001년 국립정치대 교수로 부임했고, 같은 해 한국어 교재 『쉽게 한국어 배우기』도 펴냈다. “2005년 이후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하는 고교가 꾸준히 증가해 현재 거의 모든 고교에서 한국어를 배울 수 있어요. 지난해 대만의 한국어능력시험(TOPIK) 응시자수는 6000여 명으로 중국·일본에 이어 3위였지요.”

그는 “최근 몇 년간 우리 대학 한국어문학과의 취업률은 100%”라면서 자부심을 드러냈지만 그가 한국 유학길에 오른 25년 전 상황은 달랐다. 그는 “대학에서 한국어를 전공하고도 한국어가 서툴렀고, 취업도 막막해 한국 유학을 택했다”고 말했다.

“매일 한국 학생들과 두루두루 어울리고, 한국 책을 크게 소리 내서 읽고 따라 썼어요. 아침에 눈 뜨면 한국 라디오를 듣고, 드라마를 보면서 대사도 받아 적었죠. ”

그는 2014년 한국의 드라마와 음악 등을 다룬 책 『한국콘텐츠 산업정책 및 동향』를 출간한 한류 콘텐트 전문가이기도 하다. “대만에서 한류는 2000년 드라마 ‘불꽃’으로 시작됐어요. 대만은 중화권에 한류를 전파한 ‘산파’ 역할을 했죠. ” 그는 “한국 드라마와 한식의 인기가 여전히 높지만, 노래와 춤이 비슷한 아이돌들이 주류인 K팝에 대한 흥미는 이전만 못한 것 같다. 다양한 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만국립정치대 한국어문학과는 지난해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해외한국학중핵대학’으로 선정돼 한국 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궈 교수 는 “‘한국학의 허브’로서의 역할을 다하면서 대만 내 ‘한국 전문가’를 양성하고 싶다”고 말했다.

글=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사진=전민규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