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중국, 둥펑3 추적당할까봐 사드 반대

중국이 한반도에서 가까운 랴오닝(遼寧)성 등 동북부 지역에 5개의 탄도미사일 부대를 운용하고 있으며, 해당 부대에 배치된 둥펑(東風)미사일은 괌과 일본 오키나와, 한반도 남쪽을 겨냥하고 있다.

미국과학자연맹(FAS)의 중국 미사일 시설 및 핵전력 자료에 명시된 내용이다. 8일 FAS에 따르면 중국의 5개 탄도미사일 부대가 위치한 동북부 지역은 랴오닝성 덩사허(登沙河)와 지린성 퉁화(通化), 산둥성 라이우(萊蕪), 허베이성 탕산(唐山)시 펑룬구 및 베이징(北京) 인근이다. 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경북 성주 배치에 반발하는 결정적 이유가 이런 자국의 미사일기지가 탐지거리 안에 들어가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추천 기사 손혜원 “카톡 공지 보고 신청, 졸지에 독수리 6남매 됐다”

기사 이미지
◆중 미사일, 사드 탐지거리 안으로=중국이 지린성 퉁화, 랴오닝성 덩사허 및 산둥성 라이우 등에 배치한 탄도미사일은 각각 둥펑-3와 둥펑-21 및 둥펑-15다. 모두 핵탄두 탑재가 가능하다. 이 중 둥펑-3는 사거리가 3000㎞이며 둥펑-21은 2000㎞, 둥펑-15는 600∼900㎞다. 사정거리로 볼 때 타격대상은 각각 괌에 있는 미군부대(둥펑-3), 오키나와의 주일미군(둥펑-21), 한국군과 주한미군(둥펑-15)이다. 미 국방연례보고서(2015)에도 둥펑-3와 21은 괌과 오키나와의 미군부대를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적시했다.

괌과 오키나와에는 한반도 유사시 투입될 미 해병대와 공군 전력 등 신속전개부대가 대기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유사시 중국이 6·25전쟁 때처럼 한반도 문제에 개입할 수 있을 것”(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장)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만약 중국이 둥펑-3와 21을 사용하면 북한의 남침을 방어하기 위해 한국으로 들어올 미군을 차단할 수 있다. 하지만 성주에 사드가 배치되면 한반도 유사시 미군 개입을 차단하려는 중국의 탄도미사일 전략에 차질이 빚어진다. 중국이 미사일을 오키나와나 괌을 향해 쏘면 한반도 인근 상공을 지나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중국 탄도미사일 3분의 1…성주 사드로 탐지 가능해

특히 오키나와를 향한 미사일은 대부분 한반도 상공을 지나야 한다. 이를 탐지·추적할 수 있는 게 사드 레이더다. 괌으로 날아간 미사일은 발사 위치에 따라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를 벗어날 수도 있다. 하지만 타격 대상이 한반도 남쪽 지역으로 한정되는 둥펑-15는 성주에 배치될 사드 레이더가 자동적으로 탐지·요격할 수 있다.

중국의 탄도미사일 부대는 3개 권역에 걸쳐 20여 개에 달한다. 3분의 1은 한반도와 가까운 동북부 지역에 배치돼 있고, 3분의 1은 몽골 이남 중앙지역에 배치돼 미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고 있다. 주로 둥펑-5A와 B 등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구성돼 있다. 나머지 3분의 1은 대만을 포함한 남중국해를 겨냥하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를 향하는 ICBM이나 남중국해에 배치한 미사일은 성주의 사드로는 탐지거리 밖이다. 군 관계자는 “중국이 한반도나 오키나와 및 괌을 향해 탄도미사일을 배치한 건 북한의 도발 또는 붕괴로 인한 한반도 위기에 개입하기 위한 것”이라며 “단순히 미·중 간 군비경쟁 차원만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런 한반도 유사시 개입전략에 장애가 되는 게 바로 사드다.
 
▶관련 기사
① 박 대통령 “국민 지키기 위해서는 어떤 비난도 받을 각오”
② “정치권 일부 사드 반대, 북한과 맥락 같은 황당 주장”


◆사드, 중국 ‘반접근 지역거부’ 전략에 배치=중국이 사드에 예민한 이유는 또 있다. 중국은 1980년대부터 미국 등 해양세력의 접근을 차단하기 위해 반(反)접근 지역거부(A2AD·Anti-Access Area Denial) 전략을 추진 중이다. A2AD 전략은 섬과 섬을 연결하는 도련선(島?線) 내로 미군이 접근하는 것을 차단하고, 지역 내에 들어왔을 때 힘으로 밀어낸다는 전략이다.

중국은 미 항공모함을 탐지해 둥펑 미사일로 타격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A2AD 전략을 완성하기 위해 전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중국은 성주에 사드를 배치하면 한·미·일 사이의 탄도미사일 방어 협력이 강화돼 A2AD 전략 추진에 방해가 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석 군사안보 전문기자 kim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