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8년 만에 '아침마당' 떠나는 이금희 "자식 떠난다고···인연 끊어지지 않아"

기사 이미지

[사진 KBS1 `아침마당` 캡처]

이금희가 18년만에 '아침마당'을 떠나며 소감을 전했다.

방송인 이금희는 30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날 "드릴 말씀이 있다"고 말문을 연 이금희는 "18년 하고도 보름동안 서왔던 이 자리를 내가 오늘 떠나게 됐다. 18년이라는 시간은 어린 아이가 태어나 어른이 될 정도로 긴 시간이다. 그렇게 오랜 시간동안 어머니, 아버지의 마음으로 늘 지켜봐주시고 날 이만큼 키워주신 시청자 여러분, KBS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금희는 "부모의 마음은 그런 것 같다. 자식이 어디가서 뭘 하든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은 똑같다. 자식이 떠난다고 해서 부모 자식 간 인연이 끊어지지 않는다. 어제 어디서든 끈끈한 인연으로 만날 거라 생각한다. 집 떠날 때 자식 마음 알지 않나. 부모님이 건강하길 행복하길 바라고 있겠다. 진심으로 고맙다"며 인사를 전한 뒤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1998년 6월부터 18년간 '아침마당'의 진행을 맡아온 이금희 대신 7월1일부터는 엄지인 아나운서가 윤인구 아나운서와 함께 '아침마당'을 진행하게 된다. 이번 MC 교체와 관련, KBS 측은 지난 29일 "프로그램의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고 급변하는 대내외 방송환경에 발맞춰 내부 아나운서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엄지인 아나운서로 교체된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이금희는 소속사 측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편지를 전하기도 했다. 다음은 이금희의 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이금희입니다.
1998년 6월 15일에 잡았던 <아침마당>의 마이크를 2016년 6월 30일에 놓게 되었습니다.
 
아침마다 습관처럼 TV를 켜고 이웃처럼 친지처럼 지켜봐주셨던 시청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여러분이 계셨기에 4천 5백여 일의 아침이 참으로 의미 있었습니다.
 
그동안 만나 뵈었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출연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삶의 고통 앞에 눈물 흘리면서도 무릎 꿇지 않고 떨쳐 일어서시는 모습,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땀 흘리고 애쓰시는 모습, 가진 것을 아낌없이 나누시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바라보며 날마다 살아있는 인생 교과서를 한 권씩 읽곤 했습니다.
 
달콤한 아침잠의 유혹을 떨치고 일어나 방송국에 도착해 보면 저보다 먼저 와있던 제작진과 스태프, 그리고 방청객 여러분, 감사합니다. 생방송 준비를 하는 동료 선후배들을 보면 언제나 마음 뿌듯했습니다.
 
초등학생 때부터 꿈꾸던 아나운서가 되어 방송할 수 있도록 허락해준 KBS 덕분에 부족한 제가 감히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깊은 감사를 표합니다. 새로운 MC가 진행하는 <아침마당>도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아침마당>을 떠나지만 방송을 떠나는 것은 아닙니다. 매일 저녁 6시 KBS 쿨 FM(89.1MHz)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를 통해 청취자 여러분과 만나고 있으니까요. 동이 틀 무렵 강변북로에서 만나던 새벽의 아름다움 대신, 이제는 저녁 무렵 붉은 노을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려 합니다.
 
그럼 다시 만날 때까지 건강하고 평온하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 번 머리숙여 감사인사 올립니다.
 
- 2016년 6월 30일 이금희 올림

한동엽 인턴기자
[사진 KBS1 '아침마당' 캡처]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