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루 60만명이 찾는 다이소, 한국 회사였소

기사 이미지

박정부 회장이 본사 지하의 다이소 도곡점 계산대 앞에 섰다. 뒤로 새 슬로건이 보인다. [사진 최정동 기자]

다이소가 ‘1000원숍’이란 건 널리 알려졌지만 연매출 1조원이 넘는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

지난 26일 서울 도곡동 다이소아성산업 본사에서 만난 박정부(72) 회장은 “매출 1조 기업이란 건 물론이고 아직까지 일본기업으로 아는 분들도 많다”며 아쉬워했다.

다이소는 박 회장이 1997년 세운 국내 최초의 균일가숍이다. 원래 이름은 ‘아스코이븐프라자’였는데 2001년 다이소로 바꿨다. 이런 명칭 변경은 일본 다이소가 회사의 제품력을 높이 사 독점거래를 제안했기 때문이다. 박 회장은 그 대가로 4억엔(약 43억원)의 지분투자를 받고 로열티 없이 다이소 브랜드를 쓰기로 했다. 박 회장은 92년 아성산업을 설립해 일본 다이소를 포함한 세계 각국에 생활용품을 수출해왔다.

다이소는 외환위기 때부터 20년간 경기에 별 영향을 받지않고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1조2000억원. 전국에 1080개 매장이 있고 제품 종류는 3만개가 넘는다. 매장 하루 방문객은 60만명에 달한다.

성장의 비결을 묻자 박 회장은 “철저하게 균일가숍을 고수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이소의 원칙은 ‘1000원 상품 50%이상, 국산제품 50%이상’이다. 1000~2000원짜리가 전체의 80%고, 5000원이 넘는 제품은 취급하지 않는다.
 
기사 이미지

아이러니하게도 다이소의 경쟁력은 가격이 아니라 품질이다. 박 회장은 공대 4학년 시절 품질관리기사 1급 자격증을 딴 이후, 소비자 기준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일본에 30년간 수출하면서 ‘품질이 곧 가치’라는 믿음이 몸에 뱄다고 했다. 그는 “가격이 싼데 품질까지 싸구려면 어느 고객이 다시 찾겠느냐”며 “싼 게 비지떡이란 소리만큼은 절대 들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내외 800개 생산업체와 직거래를 통해 유통마진을 줄이고, 2012년 자동화 물류센터를 세워 물류비를 줄이면서 ‘가성비(가격대비성능)’ 우위를 지킨다는 얘기다.

불황에 가성비 소비 행태가 널리 자리 잡으며 다이소는 제2의 도약기를 맞고 있다. 품질에는 우수한 디자인과 기발한 아이디어도 포함된다. 다이소에는 상품개발과 디자인 전담 인력이 각각 50명이 넘는다. 최근 온라인 상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미용용품 ‘똥퍼프’와 ‘브러시 세트’도 이들의 작품이다.

박 회장은 “유통은 빠르게 변하는 소비자 취향을 맞추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며 “한 달에 600가지 신제품을 출시할 정도로 상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이소는 ‘필요한 건 다 있소(다양성)’, ‘원하는 가격에 다 있소(가성비)’, ‘어디든지 다 있소(접근성)’를 이달부터 새로운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회사는 2020년 매출 2조원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박 회장은 “모든 고객이 온라인 쇼핑에서만 답을 얻을 수 있는 건 아니다”라며 “매장에서 좋은 물건을 넉넉히 살 수 있도록 해 고객이 변심하지 않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정부 회장=한양대 공업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전구생산 업체인 풍우실업에서 15년 근무했다. 1988년 무역회사 한일맨파워, 92년 아성산업을 설립해 각종 생활용품을 수출해왔다. 97년 균일가 매장인 ‘아스코이븐프라자’를 낸 뒤 2001년 다이소로 이름을 바꿨다. 한국무역헙회 부회장을 겸하고 있다.

글=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사진=최정동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