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빵반 8년간 재범률 0…소년원 선생님의 ‘205호실 기적’

기사 이미지

13일 경기도 의왕 서울소년원에서 윤두남 교사가 아이들에게 제빵 기술을 가르치고 있다. [사진 서울소년원]


경기도 의왕시 고봉중·고등학교의 다른 이름은 서울소년원이다. 지난 12일 이곳에 김민수(가명·22)씨가 카네이션과 감사편지를 들고 찾아왔다. 제과제빵반 윤두남(42) 교사가 김씨를 맞았다. 윤 교사는 김씨의 손부터 찬찬히 살펴봤다. “손이 많이 다쳤네… 번거롭더라도 오븐을 사용할 땐 장갑을 끼는 습관을 들여야지.” 김씨가 멋쩍게 웃었다. 오랜만에 듣는 스승의 잔소리가 싫지만은 않은 눈치였다.

김씨의 부모님은 그가 태어난 직후 이혼을 했다. 6세 때 새어머니가 생겼지만 갈등이 심했다. 2009년 아버지가 뇌출혈로 쓰러지면서 김씨의 방황은 더 심해졌다. 또래들과 어울려 집 밖을 전전하는 ‘가출팸’ 생활을 하다 특수절도죄를 저질러 2011년 5월 서울소년원에 오게 됐다. 제빵반에 처음 지원했을 땐 “대충 시간만 때우다 나가자”는 게 김씨 생각이었다. 윤 교사는 당시 김씨와 김씨를 면회 온 새어머니를 함께 만났다.

“민수야, 어머니께 네가 변할 수 있다는 모습을 검정고시 합격증과 제과제빵 자격증으로 보여 주렴. 그리고 어머니도 민수가 시험에 합격하면 민수를 친자식처럼 대해 주겠다고 약속해 주세요.”

윤 교사의 정성에 김씨는 조금씩 마음을 돌렸다. 팔뚝에 있던 문신도 지웠다. 1년여 만에 검정고시 합격증, 제과제빵 기능사와 바리스타 2급 자격증까지 땄다. 모범적인 생활로 9개월 일찍 소년원을 나가게 됐다. 한 달 뒤인 2012년 9월 김씨는 대기업 제빵회사에 취업했다. 새어머니와 관계도 좋아지고 아버지도 건강을 회복했다. 김씨의 꿈은 고급 레스토랑의 메인 셰프가 되는 것이다. 윤 교사는 지금도 가끔씩 김씨의 일터로 찾아가 격려할 만큼 그를 각별하게 여긴다.

윤 교사는 “군 입대를 앞두고 직접 만든 빵을 선물하러 온 제자, 가정을 꾸린 뒤 감사편지를 써서 건네준 제자 등 스승의 날이 다가오면 잊지 않고 찾아오는 학생이 많다”고 말했다.

윤 교사는 제주도 출신이다. 2003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소년원 제빵 교사가 됐다. 대학 조리학과를 졸업하고 제주도의 특급 호텔에 근무하면서 일본 유학을 준비하고 있던 어느 날 친구가 “제주소년원(한길정보산업학교)에서 제빵 교사를 구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줬다. 소년원이라는 말에 거부감이 들었지만 선생님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 지원했다고 한다.

윤 교사의 가르침을 받고 소년원을 나간 학생들은 제법 많이 취업에 성공했다. 살길이 마련되자 재범률도 크게 줄었다. 윤 교사는 2007년 서울소년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듬해 제빵반을 개설했다. 윤 교사가 아이들을 가르칠 교실은 서울소년원 2층 ‘205호실’로 배정됐다. 학생들이 많아 두 반으로 나눴다. 과거에는 자동차정비·정보기술(IT)·측량을 가르치는 반에 학생들이 몰렸지만 어느덧 빵과 커피를 만드는 제빵반이 최고 인기 수업이 됐다.

윤 교사가 담임을 맡고 있는 205호실 학생의 지난 8년간 재범률은 ‘제로(0)’에 가깝다. 통상 소년원을 거친 이들 가운데 20%가량은 재범을 저질러 성인 교도소에 수감된다. 하지만 205호실을 졸업한 1000여 명 대부분은 지금까지도 모범적으로 사회생활을 하고 있다. 고봉중·고교 교사와 학부모들은 ‘205호실의 기적’이라고 부른다. 매년 스승의 날마다 윤 교사의 휴대전화엔 스승의 안부를 묻는 문자가 쏟아진다. 이런 제자들 때문에 윤 교사는 13년째 같은 휴대전화 번호를 쓰고 있다.

윤 교사는 2014년 법무부가 전국소년원 교사 3명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교사상’을 받았다. 지난해 11월엔 반항하는 학생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5개월간 병원 신세를 지기도 했다. 하지만 윤 교사는 “아이들이 그럴 수도 있다”며 가볍게 웃어넘겼다. 소년원을 떠나진 않을 거라는 말과 함께.

이날 김씨가 준 카네이션을 왼쪽 가슴에 단 윤 교사가 힘줘 말했다. “빵처럼 인생도 ‘숙성’이 필요한 법입니다. 소년원 아이들은 실수로 잠시 넘어졌을 뿐이죠. 이곳에서 숙성을 거쳐 어엿한 사회인으로 커 갈 겁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