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AI는 메시가 아니다, 실험실 조수일 뿐”

많은 분야가 인공지능(AI) 발전의 혜택을 볼 것이다. 그 혜택을 어떻게 윤리적으로 쓸지에 대해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
 
기사 이미지

인공지능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 딥마인드의 데미스 허사비스 최고경영자(CEO·오른쪽)가 11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인공지능과 미래’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2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강연장에는 500여 명의 학생·교직원이 몰렸다. [프리랜서 김성태]


AI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 딥마인드의 데미스 허사비스 최고경영자(CEO)는 11일 오후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인공지능과 미래’ 초청강연에서 “AI는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가 많고, 가야 할 길도 멀다”며 이렇게 말했다.

2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강연장에는 500명에 가까운 학생과 교직원이 몰렸다. 강연장에 들어가지 못한 수많은 학생이 행사장 밖에서 동영상으로 강의를 들었다.

허사비스 CEO는 “AI가 질병·의료·기후·에너지·데이터·게임 등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여러 분야의 최고 수준 연구자와 협력해 AI가 창업·산업 등에 연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I의 부작용에 대해서는 “AI는 (축구의) 메시가 아니다.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 AI를 실험실의 조수처럼 활용하고, 최종 결정은 인간이 내려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일각의 우려처럼 AI가 인류를 위협하는 게 아니라, 각종 난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는 게 그의 메시지다.

그는 전문 바둑 해설가들이 알파고의 수를 처음에 ‘실수’라고 지적했다가 나중에 말을 바꾼 것에 대한 한 학생의 질문에 지난해 10월 알파고와 판후이 2단과의 대국 당시 에피소드로 답했다.

허사비스는 “판 2단에게 알파고의 수가 어떠냐고 물었는데, 처음에는 ‘잘 모르겠다’고 하더라. 그런데 10분이 지나자 ‘저렇게 놓을 수도 있겠다’고 하더니, 다시 10분 뒤에는 ‘정말 대단한 수’라고 말을 바꾸더라”고 말했다.

그는 대국에 응한 이세돌 9단과 관련, “이 9단을 선택한 것은 그의 창의적인 바둑 스타일 때문”이라며 “대국에서 이기는 것보다 알파고가 어떤 방법을 사용했는지가 더 중요한데, 이 9단이 이 궁금증을 해결해줄 최적임자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 9단이 두 번째 대국에서 대부분에서 자신이 밀렸다고 말했는데, 알파고도 그렇게 판단하고 있었다”며 “그런데 다른 프로들은 그것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진심으로 남은 대결에서 이 9단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제 바둑을 넘어 다른 세계를 보고 있다. 목표는 “다양한 분야에 쓰이는 범용 목적을 가진 학습기계 개발”이다. 사람처럼 백지 상태에서 스스로 학습해 해결 방법을 찾는 AI다. 그는 이를 아폴로 프로그램(인류 최초의 유인 달 착륙선 개발 계획)에 비유했다.


▶관련기사
① 알파고는 인간 돕는 약AI…자아 갖는 강AI는 먼 얘기
② 알파고가 인간에게 던진 충격 “인류가 더 잘하는 게 남을까”


허사비스 CEO는 “지금까지의 AI는 다른 분야에 적용하는 것이 어려웠지만 알파고는 범용성을 가지고 있다”며 “사전에 프로그램을 짜지 않아도 가공되지 않은 최소한의 정보를 입력하면 스스로 지식을 쌓는 AI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강연 말미에 학생들에게 “자신의 꿈을 좇으면 이루어진다”고 조언했다. 많은 고민 에 빠진 학생들에게 힘이 되는 말이었다. 그는 “언론에서 긍정적인 면만 부각시키지만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작은(micro) 실수를 했다”며 “하지만 거시적인(macro) 관점에서는 한길을 걸어온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에릭 슈밋 알파벳(구글 지주회사) 회장에 이어 구글 창업자 중 한 명인 세르게이 브린 사장도 한국을 찾는다.

정부 관계자는 “12일 오후 1시에 열리는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세 번째 대국을 보기 위해 입국한다”고 전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