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 타임 300만원" 스폰서 제안 밝힌 걸그룹 가수

기사 이미지

걸그룹 타히티 지수와 그가 공개한 스폰서 제안.


걸그룹 타히티의 멤버 지수(22)가 스폰서 제안을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지수는 11일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화면을 캡처 한 사진과 함께 “이런 메시지 굉장히 불쾌합니다. 안 좋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메시지도 공개했다. 자신을 ‘멤버십으로 운영되는 사교 모임에 고용된 스폰서 브로커’라고 소개한 A씨가 보낸 것이다.

“손님 한 분이 지수씨의 극성 팬이다. 그분도 지수씨랑 나이가 비슷해서 20대 중반이다. 지수씨를 틈틈이 만나고 싶어 하는데 생각 있으면 꼭 연락 달라”는 내용이다. 또 “타임당 충분히 200만~300만원까지 받으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수 측으로부터 답장을 받지 못한 A씨는 이후에도 “제발 부탁드린다. 페이 좋고 다 맞춰 드리겠다. 비밀 절대 보장하고 손님 한 분과만 만남 부탁드린다”는 메시지를 다시 보냈다.

지수 측은 강력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11일 “(이렇게) 연락을 취한 게 이번 한두 차례가 아니다”며 “법적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수는 지난해 1월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버지가 현직 경찰서 형사과장”이라고 말했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