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악관이 공개한 '올해의 사진'…'소탈·소박·자상' 오바마

 

백악관에서 '2015 올해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백악관 전속사진작가 피트 수자의 작품들인데요. 직원의 아이를 어르는 장면, 직원들에게 우산을 씌워주거나 쇼파를 같이 옮기는 등 소탈한 모습들이 사진으로 남았습니다.
 
기사 이미지
1월 22일 캔자스주 로렌스에 위치한 어린이 센터를 방문한 오바마 대통령이 아키라 쿠퍼에게 미소지어보이자 쿠퍼가 무언가 말할 것이 있는 듯이 그를 바라보는 장면입니다.
 
기사 이미지
4월 9일 오바마 대통령이 자메이카 킹스턴의 노만 맨리 국제공항에 내리는 장면입니다. 손을 올린 장면과 무지개를 절묘하게 포착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4월 17일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이 넥타이를 매고 옷매무새를 가다듬고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도 옆에서 옷 맵시 내는 걸 거들고 있네요.
 
기사 이미지
5월 18일 헬리콥터에서 내려 사무실로 들어오는 길에 밸러리 재럿 선임고문, 애니타 브레킨리지 부 비서실장에게 우산을 씌워주고 있는 대통령입니다. 이 사진으로 오바마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우산 씌워주는 사람'으로 각인이 됐지요.
 
기사 이미지
6월 4일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의 딸 엘라와 오바마 대통령입니다. 백악관 집무실 바닥에 엎드려 있는 엘라와 열심히 눈을 맞추고 있습니다. 피트 수자는 "오바마 대통령이 엘라를 데려오라고 로즈 부보좌관에게 고집스럽게 졸랐다"고 적었습니다.
 
기사 이미지
6월 9일 스페이스 셔틀 컬럼비아 팀원들과 사진 촬영이 끝난 뒤에 다시 쇼파를 제자리로 돌려 놓고 있는 대통령입니다.
 
기사 이미지
8월 4일 자신의 생일날에 목사님으로부터 축복의 말을 듣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입니다.
 
기사 이미지
10월 30일 '백악관 올해의 사진'에 같은 아기가 두 번 등장한 건 이번이 처음이랍니다. 그만큼 사랑스러운 아기라는 뜻이겠죠. 6월 4일 대통령과 눈을 맞췄던 엘라 로즈입니다. 핼러윈데이를 맞아 아기코끼리 복장을 한 엘라를 오바마 대통령이 번쩍 위로 들어올리고 있습니다.

서유진 기자 [사진 출처=피트 수자, 페이스북 ]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