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회] 을사조약·일본군 행진…110년 전 美 외교관이 찍은 서울은

110여 년 전, 미국 외교관이 바라본 서울은 어떤 모습일까. 서울역사박물관은 대한제국 시절 미국 공사관 부영사를 지낸 윌러드 스트레이트(Willard Straight·1880~1918)가 촬영한 서울의 모습을 1일 책으로 펴냈다. ‘코넬대학교 도서관 소장 윌러드 스트레이트의 서울사진’이란 제목의 이 책은 당시 사진 174점과 학술 논고 2편이 수록됐다. 을사조약 체결 같은 역사적 순간의 모습을 비롯해 명헌태후 국장행렬, 서울을 방문한 시어도어 루스벨트 미국 대통령의 딸 앨리스 루스벨트, 숭례문 앞을 행진하는 일본군 등 다른 곳에서 보기 어려운 희귀 자료들이 담겼다.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스트레이트는 1904년 러일전쟁이 터지자 영국 로이터 특파원으로 한국에 파견됐다가 이듬해 미국 공사관의 부영사로 임명됐다. 서울역사박물관 관계자는 “코넬대 측 도움을 받아 스트레이트의 자료를 전수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