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세월호 청문회 '초기 신고 접수 및 대응 부적정성' 심문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 주재로 열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에 관한 청문회가 14일 서울 중구 명동 YWCA 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청문회는 여당 측 위원 5명(이헌 부위원장·고영주·석동현·차기환·황전원 위원)이 전원 불참한 가운데 진행됐다.

14일 청문회는 진상규명 소위원회(위원장 권영빈) 주재로 ‘세월호 참사 초기 구조구난 및 정부 대응의 적정성’을 집중 심문하는 자리였다. 증인으로는 김석균 당시 해경 청장을 비롯해 이춘재 해경 경비안전국장, 김경일 목포해경 123정 정장, 김문흥 목포해경 서장 등이 출석했다.

이날 방청인으로 청문회에 참석한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위원장은 청문회에 앞서 “4월 16일은 거센 풍랑도 없었ㄱ 천재지변으로 연락이 끊기는 상황도 아니었는데 (아이들을) 구하지 못했다”며 “해군도 해경도 인명을 구조하기 위한 장비가 있었지만 현장에는 경비정 한척 헬기 세 대가 전부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가족들은 잘못된 명령, 보고, 지시에 대해 진실이 무엇인지 알아야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이미지

오전 10시부터 열린 ‘세월호 침몰사고 신고 접수 및 초동대응의 부적정성’ 세션은 장완익 비상임위원이 심문을 주도하며 진행됐다. 장 위원은 이 시간 증인으로 출석한 이춘재 해경 경비안전국장, 유연식 서해지방청 상황관, 조형곤 목포해경 상황관에 대해 ‘목포해경과 세월호 간 교신 연락이 왜 안됐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했다. 장 위원은 “진도VTS가 세월호와 교신을 하고 있었는데, 왜 본청과 목포서에서는 세월호와 연락이 안됐냐”고 심문했다. 이에 대해 유연식 상황관은 “진도VTS에서 실시간으로 상황 보고를 해줘야 하는데 보고가 늦어졌다”고 했다. 이어 “세월호 선장이 빨리 상황판단을 해야 하는데 (단독 탈출같은) 말도 안되는 행동을 하리라는 예상을 하기 어려웠다”고도 했다.

권영빈 위원장은 뒤이어 참사 초기 구조구난본부의 TRS 교신 녹취록이 현재 세 가지 형태로 나와있는 것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권 위원장은 “9시 18분과 27분의 다중교신 내역 중 일부에는 ‘다중교신’으로만 적혀있고, 나머지엔 ‘인원이 450명이다’ 같은 중요 보고내용이 포함돼있다”며 “일부 내용을 의도적으로 뺐는지가 의심스러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조형곤 목포해경 상황관은 “당시 음성파일을 직원들이 직접 들으면서 녹취록을 작성했고, 다중교신은 처음에 안들리는 부분을 ‘다중교신’으로만 표시해놓고 나중에 업그레이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후 1시 30분부턴 ‘현장 구조 상황 및 치휘체계’를 주제로 김석균 해경 청장을 비롯한 증인들이 나와 증언을 할 예정이다.

조혜경 기자 wiseli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