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5 대학평가] 서울·성균관·한양·연세·고려대 순

기사 이미지

서울대·성균관대·한양대(서울)·연세대(서울)·고려대(안암)가 2015 중앙일보 종합평가에서 각각 1~5위에 올랐다. 학문·학과를 감안한 계열평가에선 인문·사회 부문 모두 서울대가 1위를 차지했다. 공학·자연과학 부문은 포스텍(POSTECH)이 1위다.

 창간 50주년을 맞아 중앙일보는 ▶인문·사회·공학·자연·의학·예체능 중 4개 계열 이상을 갖춘 4년제대 평가(종합평가) ▶학문 분야별 계열평가로 구분해 시행했다. 대학 차원의 전반적인 경쟁력을 밝히는 동시에 각 대학 분야별 특성화를 촉진하기 위해서다. 교수의 저서·번역서(인문·사회), 산학협력(이공계) 지표가 신설·강화됐다. 학술지 게재 논문도 양(논문 수)보다 질(논문당 피인용) 위주로 반영했다. 창업교육 등 학생교육 노력을 평가하는 지표 도 새로 생겼다.

 종합평가에서 서울대는 교수가 집필·번역한 저·역서의 질(피인용), 국내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의 질 모두 80개 대학 중 1위로 나타났다. 국제학술지 논문의 질은 4위다. 성균관대는 연구에 대한 투자와 연구 성과의 기술 상용화에서 높게 평가됐다.

 한양대(서울)는 창업교육이 돋보였다. 지난해 학교가 제공한 창업강좌를 수강한 학생이 전체 재학생 중 절반 이상(56.6%, 1위)이다. 현재 기술벤처의 대표로 활동 중인 재학생·졸업생(534명)도 가장 많았다. 한양대의 올해 순위가 높게 나온 건 창업, 산학협력(교수당 기술이전수입 3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연세대(서울)는 졸업생 취업의 질을 가늠하는 ‘유지 취업률’(취업 이후 6개월 이상 재직)이 가장 높았고 고려대(안암)는 학교에서 공부하는 외국인(3234명), 해외 대학에 파견한 재학생(2056명) 등 교환학생이 가장 많았다. 기업과 협력해 공동 연구를 하거나 창업에 신경을 쓴 대학이 두각을 나타냈다. 종합 6위에 오른 서강대는 기업과의 협력 연구, 벤처 공동 창업에서 활발했다. 타대에 비해 공대 규모가 작은 편이나 기술이전을 통해 얻은 수입은 가장 많았다

대학평가팀=천인성(팀장)·박유미·남윤서·현일훈·노진호·백민경 기자, 심송진·구세미·이화 연구원 guchi@joongang.co.kr

◆관련기사

[2015 대학평가] 서울·성균관·한양·연세·고려대 순
학술총서 77권 낸 서강대, 논문 질 따져 연구비 주는 중앙대
교수 창업 40개 포스텍, 졸업생 창업 929개 KAIST
논문 수보다 피인용 배점 높여 … 교수당 산학협력 수익
국민대, 음대서 코딩 교육 … 코리아텍, 수당 받는 기업 실습
지역 국공립 부산대, 지역 사립 영남대 1위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