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정음 "예쁘다는 말 많이 들어서, 망가진 역할도 OK"



황정음이 자신의 외모에 대한 자신감을 재치있게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새 수목극 '그녀는 예뻤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황정음은 극중 망가진 캐릭터를 맡은것에 대해 "망가지는것에 부담이 없고, 오히려 그것이 편하다고 생각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이번작품에서는 초반에 조금 우울하더라. 망가진다는것이, 시청자들이 보시기에, '그래도 귀엽다'라는 인상을 드려야하는데, 채널을 돌리실까봐 걱정이 많았다"며 "그런데 감독님께서 안예쁜 모습을 덜 안예쁘게 장치를 해주셔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황정음은 또한 이어 "사실 어려서부터 예쁘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망가졌다'는 말이 별로 걱정되지 않는다"며 웃었다.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가득한 얼굴의 잡지사 인턴이자 '역대급 폭탄녀' 황정음(혜진)과 모델같은 외모를 자랑하는 박서준(성준),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고준희(하리) 베일에 가려진 '반전남' 최시원(신혁), 네 남녀를 두고 벌어지는 로맨틱 코미디다.

황정음·박서준·고준희·최시원이라는 캐스팅 조합만으로도 화제를 모은 '그녀는 예뻤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박현택 기자 ssale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