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울릉도 에너지 자립섬 만들기 3900억 프로젝트

울릉도는 대표적인 에너지 소외 지역이다. 육지에서 멀리 떨어진 섬이라 바다 밑으로 해저 케이블을 깔아 전기를 공급받거나 자체적으로 발전기를 돌려 전력을 생산해야 한다. 지금까진 포항과 울산에서 배로 실어온 디젤로 2개 발전소를 돌려 전기 수요의 96%를 충당했다. 나머지 4%는 자체 수력발전소를 통해 얻었다. 그러다 보니 인구 1만여 명이 쓰는 전력을 생산하는 데 지난해 150억원 이상 들여야 했다. 게다가 관광객 증가로 전력 수요는 갈수록 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울릉도 에너지 자립섬 만들기’ 사업이 첫 시동을 걸었다. 2020년까지 울릉도가 풍력·지열·태양광만으로 자급자족할 수 있을 만큼의 전기를 생산하려는 프로젝트다. 이와 관련, 울릉군은 11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경북도·한국전력과 LG CNS 등 민간기업이 공동 출자한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 발족식을 연다.

 이 법인은 다음달 태양광 시설을 시작으로 울릉도 곳곳에 풍력·지력 발전 시설 등을 잇따라 설치할 계획이다. 전기가 남아돌 때 저장해뒀다가 필요할 때 쓸 수 있도록 하는 에너지 저장 장치(ESS)도 만들기로 했다. 울릉군은 이들 시설을 통해 시간당 32㎿ 전력을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울릉도 전체 주민이 쓰기에 충분한 양이다. 울릉도는 현재 디젤·수력 발전으로 시간당 11㎿을 생산하고 있다.

 이들 발전 시설을 짓는 데는 2020년까지 총 3902억원이 투입된다. 930억원은 경북도와 울릉군·한전·민간업체가 공동 출자하고 나머지는 은행 융자금 등으로 충당할 예정이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