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찬호 LA 강연 "성공하지 말고 성장하라"

박찬호는 지금 가장 관심 가는 인물로는 타이거 우즈를 꼽았다. 우즈는 지금 불행과 좌절을 겪고 있지만 시련을 이겨내고 다시 우승하면 감동을 줄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사진 LA중앙일보]
'최초'와 '최고'란 형용사를 제 이름처럼 썼던 한 야구선수가 있다. 메이저리그 통산 476경기, 1993이닝 투구, 124승98패. 그가 아시아 출신 투수로서 세운 최다승?최다투구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 '코리안특급' 박찬호(41)다. 24일 오후, 박찬호는 USC한국학연구소(소장 데이비드 강)가 초청한 '미니특강' 자리에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자신이 생각하는 성공에 대해 입을 열었다. '공주 촌놈'이 느꼈던 메이저리그란 신세계, 구름 위에서 땅바닥으로 내동댕이쳐 진 것 같은 좌절의 기억들을 그는 "지금 돌아보면 기막히게 운 좋았던 날들"이라 설명했다. 잘나가던 야구선수가 아닌 동네 형?오빠 박찬호는 이날 "성공하지 말고 성장하라"며 지금 가장 관심 가는 인물로 타이거 우즈를 꼽았다.

- 왜 타이거 우즈인가.

"우리는 우즈가 대단한 선수라는 걸 오래전부터 알았고, 지금도 안다. 하지만 요즘 우즈의 경기를 보고 '잘한다'라고 칭찬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예전 우즈의 골프는 동경의 대상이었다. 경이롭고, 대단하고, 부러웠다. 승승장구하는 우즈를 보며 부러워하는 사람들 많았을 거다. 그런데 타인에게 '부러움'을 주는 사람과 '감동'을 주는 사람, 누가 더 대단한 걸까. 우즈가 지금 이 시련을 이겨내고 다시 우승컵을 쥐면 감동을 줄 수 있다. 우즈 개인의 성공이 누군가의 마음을 울리게 된다. 지금 이 불행과 좌절을 겪고 있는 우즈는 운이 참 좋다."

- 당신도 1998년 IMF 외환위기 당시 감동을 주지 않았나.

"감동? 내가 준 것 아니다.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거가 된 건 나의 개인적 성공이지 감동을 위한 게 아니었다. 나의 경기에서 위안을 얻고 희망을 찾아낸 건 국민, 개개인이었다."

- 왜 뉴욕 양키스의 러브콜을 거절하고 LA다저스를 선택했나.

" 순전히 '블루 샤이니'한 LA다저스 야구 점퍼 때문이다(웃음). 18살 때인가 한?미?일 고교대표팀 친선게임이 LA에서 열렸다. 비행기도 처음 타보고, 미국 야구라는 것도 눈으로 처음 보는 거라 굉장히 설렜었다. 아무튼 우리가 우승해서 기분이나 낼 겸 다저구장에 갔는데 이건 그냥 '영화' 자체인 거다. 제일 싼 좌석에서 내려다보는 야구장은 너무나 컸다. 선수도, 관객도 너무 멋있어서 넋이 나갔다. 그때 수중에 200달러 있었는데 친구들 연필?열쇠고리 사줄 돈을 점퍼에 쏟아부었다. '선수들도 이거랑 똑같은 점퍼 입는다'는 기프트샵 직원의 말에 홀랑 넘어갔다. 그때부터 '다저스=꿈'이 된 것 같다."

- 한국인이라서 힘들었나.

"한국을 짊어지고 있다는 버거운 생각을 했던 것 같다. 그리고 뭐든 새로운 것은 어색하고 불편한 게 당연한 건데 동료선수들이 날 어렵게 대하는 걸 '날 싫어해서'라고 믿어버렸다. 그런데 문화에 익숙해지고 내가 다르다는 것에 편안해지니까 인종이고 뭐고 보이지 않았다. 그냥 한국인, 미국인, 한인으로 살지 말고 그냥 사람으로 사는 게 맞는 것 같다. 사람과 사람으로 만나면 다 똑같다. 틀에 갇혀 살면 뚫릴 일도 막힌다."

- 아시아 출신 투수로서 세운 124승은 대단한 성공이다.

"124승 세운 그날 밤, 호텔방에서 펑펑 울었다. 기뻐서가 아니라 어이없고 허망해서 몇 시간 동안 소리내 울었다. 노모 히데오의 기록(123승)을 깨보겠다고 마이너리그로 강등돼서도 이를 악물었었다. 그런데 아무것도 아니더라. 124승을 세우니까 나를 밟고 125승을 세울 후배가 생각나 '200승까진 세워야 하나' 별생각이 다 들었다. 몸부림을 쳐도 더 잘하는 후배들이 나올 텐데…. 이길 자신도 없었다. 그때 누구보다 더 높은 자리에 가는 것을 성공이라고 부르는 건 부질없다고 생각했다."

- 그렇다면 당신이 생각하는 성공은 무엇인가.

"성장이다. 매 초, 매순간 새로운 목표를 세우고 도전하는 게 성공이다. '누군가보다 더 잘나가고 싶다'는 생각은 나만 하는 게 아니다. 다들 그것을 위해서 노력하고, 내 위에는 또 다른 누군가가 있다. 남들의 기준을 나에게 끼워 맞춘다고 술술 잘 풀리는 것도 아니다. 그럴 시간에 나의 본모습에 집중하면 뭔가 하고 싶은 일이 생긴다. 그것을 상상 할 수 있는 자유도 생긴다. 그러면 꿈에 가까워지는 게 아니겠나."

- 꿈은 상상에서 비롯된다고 말할 수 있나.

"LA다저스 야구 점퍼를 사고 매일 그것을 입을 때마다 '언젠가 나도 미국에 갈 수 있지 않을까' 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정확히 1년 7개월 후, 내가 함께 뛰고 싶었던 그 선수들이 내 등 뒤에서 뛰고 있었다. 자그마한 상상이 꿈을 만들었고, 꿈이 생기니 디테일한 목표가 보였다. 나를 욕하고 힘들게 한 사람들 참 많았는데…어쨌든 그걸 통해 배운 것들이 많다. 어려움을 겪는 건 괴로운 일이지만 그걸 이겨내면 '노하우'가 쌓인다. 몸에 새긴 노하우는 없어지지 않는다. 누구보다 월등한 자신을 꿈꾸지 말고 매순간 성장하는 걸 기대하라."

LA중앙일보 구혜영 기자 hyku@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