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 OECD 최하위, "자살 생각 하기도 해"…'충격'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가 OECD 국가들 가운데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4일 전국 18세 미만 아동을 양육하는 4007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2013년 한국 아동 종합 실태조사’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한국 아동의 ‘삶의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0.3점. OECD 회원국 중 최하위다.

아동 삶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94.2점의 네덜란드였다. 우리보다 한 단계 위의 순위를 차지한 루마니아도 76.6점으로 우리나라 점수와 16점 이상 차이가 났다.

또 12~17세 아동의 3.6%는 지난 1년간 심각하게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답해 충격을 줬다. 이 가운데 25.9%는 실제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동이 겪는 스트레스와 우울 지수도 지난 2008년보다 높았다. 9~11세 아동의 스트레스 수치는 4점 만점에 2.02점으로 5년 전의 1.82점보다 높아졌으며 12~ 17세는 2.16점으로 5년 전의 2.14점보다 높아졌다.

스트레스 요인은 부모 소득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가구의 아동들은 학업, 교육을 주요 요인으로 꼽았지만 빈곤가구 아동은 돈, 부모와의 갈등, 열등감, 외모 등을 스트레스의 요인으로 꼽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 아동 삶의 만족도’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