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죠스떡볶이, 가맹사업 4년 만에 400호점 돌파



죠스푸드 죠스떡볶이가 가맹사업 개시 4년 만에 400호점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400호점(서강대점)은 서울시 마포구 노고산동에 정식 오픈했다.

죠스떡볶이의 400호점 돌파는 2007년 안암동 고려대 앞에 1호점을 낸지 6년, 2009년 가맹사업을 시작한지 4년 만의 기록으로, 동종 업계에서 가장 빠른 성장률이다.

2011년 11월 100호점, 2012년 7월 200호점, 2013년 4월 300호점을 오픈했으며, 300호점을 돌파한지 불과 9개월만에 400호점 돌파에 성공했다. 1주 평균 약 3개 꼴로 매장이 늘어난 것. 매장 수 기준 업계 1위인 아딸의 경우, 400호점을 돌파하는 데 7년이 걸렸다.

매장 수가 급증하면서 죠스푸드의 매출액도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 2011년 약 140억원에서 2012년 약 400억원으로 1년 만에 매출액이 3배 가량 상승했으며, 2013년 매출액은 약 5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동윤 죠스푸드 전략기획실장은 “죠스떡볶이가 단기간 내에 이처럼 급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는 다른 외식 프랜차이즈 대비 저렴한 창업비용과 업계 최다 슈퍼바이저 인력을 기반으로 한 본사의 철저한 매장 관리, 원팩(one-pack) 시스템을 통한 칼 없는 주방 실현 등 가맹점주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죠스떡볶이 만의 차별화된 가맹 시스템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생계형 점주의 비중이 높은 업종의 특성을 감안해 가맹점주의 적정 수익 보장을 사업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2013년 1월 개설한 죠스푸드 영남 지사는 1년 동안 총 61개의 점포를 오픈 했으며, 같은 해 8월 개설된 충청호남 지사 또한 현재까지 33개점을 오픈 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죠스푸드는 죠스떡볶이의 매장 수가 올해 중에 500호점을 돌파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