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인타운은 도박타운?


LAPD 갱 앤 마약 단속반 소속 경관들이 17일 오전 10시쯤 11가와 카탈리나 인근 한 불법 사설도박장을 급습, 슬롯머신 기계를 압수해 트럭에 싣고 있다. 경찰은 이 도박장에서만 기계 10대와 현금 1만3000달러를 압수했다. 백종춘 기자


LA한인타운에서 불법 사설도박장이 독버섯처럼 번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들 도박장은 점조직 형태로 운영하면서 단속을 피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오전 경찰은 LA 한인타운 불법 사설도박장들에 대한 대규모 기습단속을 벌였다.

LA경찰국(LAPD)의 '갱 및 마약 단속반' 소속 경관 100명이 동원된 이번 단속에서 불법 사설도박장 7곳을 적발하고 슬롯머신 35대와 현금 3만6500달러 등을 압수했다.

이번에 적발된 불법 사설도박장은 ▶제임스엠우드와 아드모어 인근 건물 (861 S. Admore Ave.) ▶11가와 카탈리나 인근 건물(1053 S. Catalina St.) ▶11가와 아이롤로 인근 건물(1105 Irolo St.) ▶올림픽과 듀이 인근 건물(1026 Dewey Ave.) ▶산마리노와 듀이 인근 건물 (948 Dewey Ave.) ▶올림픽과 켄모어 인근 건물 (974 S. Kenmore Ave.) ▶11가와 캔모어 인근 건물 (1111 S. Kenmore Ave.) 등이다.

이들 대부분은 주택을 도박장으로 개조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지역적으로는 남북으로 11가와 제임스엠우드, 동서로는 카탈리나와 아드모어 지역에 밀집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적발된 도박장 가운데 두 곳은 학교(베렌도 중학교) 바로 옆이라 더욱더 충격을 주고 있다.

단속반은 이들 도박장 대부분이 1년 이상 운영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 도박장에는 젊은층은 물론 많은 노인들도 드나들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단속반의 한 관계자는 "이들 도박장에서는 슬롯머신은 물론 화투, 포커까지 벌어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소음과 주차난으로 이웃들의 민원도 많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슬롯머신 기계는 텍사스주나 애리조나주 등 타주에서 1000~5000달러에 구입해서 가져왔다"며 "불법도박장마다 매니저가 상주해 고객을 받는 등 점조직 적으로 도박장이 운영돼 왔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번 급습이 끝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했다. 특히 점조직으로 운영되는 타운 내 불법도박장의 책임자급 3명을 찾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7곳이 전부가 아니다. 여전히 한인타운 곳곳에서 불법도박판이 벌어지고 있다. 이번 급습을 통해 수사를 계속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타운 내 모든 불법 도박 기계를 다 압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급습 당시 현장에 있던 도박장 관계자 10명에게는 가주 형사법에 따라 티켓을 발부했다. 이들에 대한 정확한 벌금액수는 법정에서 결정된다고 경찰은 전했다.

박상우·구혜영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