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승기 결혼계획, "과거엔 예쁘면 용서됐지만 지금은…" 솔직 고백

[이승기 결혼계획, 사진 일간스포츠]
 
‘이승기 결혼계획’.

이승기가 결혼 계획과 이상형을 밝혔다. 7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이승기는 결혼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이승기는 “예전에는 서른다섯 정도에 결혼하고 싶다고 말했었다”며 “지금은 그보다 일찍 해도 좋을 것 같다”고 결혼 계획에 대해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이상형에 대해서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승기는 “옛날에는 예쁘면 다 용서됐다. 하지만 지금은 내면의 성숙함도 본다. 원하는 게 많아진다”며 웃음을 보였다.

이어 “그동안은 이성을 보고 설레고 좋아해도 연예인이다 보니 열렬한 사랑은 못 해 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승기 결혼계획에 네티즌들은 “이승기 결혼계획 말하는 거보니 여자친구 있나?”, “이상형보니 이승기 결혼계획 실현되기 어렵겠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팬들은 “이승기 결혼계획 세우지말고 평생 홀로 남아주세요”, “이승기는 평생 국민 남동생 이미지로 남아주세요”라며 이승기의 열애와 결혼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