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선 '마이너리티 리포트'…유승민ㆍ심상정 많이 뽑은 곳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왼쪽), 심상정 정의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왼쪽), 심상정 정의당 후보

9일 대통령 선거는 과거 보기 드물었던 다자구도 속에 치러졌다. 문재인ㆍ홍준표ㆍ 안철수 소위 ‘빅3 후보’ 외에 바른정당의 유승민, 정의당의 심상정 후보가 대선 레이스를 완주했다.  
 
유ㆍ심 후보는 각각 같은 진보ㆍ보수계로 분류되는 문재인ㆍ홍준표 후보와의 단일화를 거부하고 지지자들에게 “소신 투표”를 호소했다. 때문에 문ㆍ홍 후보 진영으로부터 “우리 표를 갈라 먹는다”며 견제를 받기도 했다.  
 
개표 결과 유 후보는 6.8%, 심 후보가 6.2%를 득표했다. 양측 다 “의미 있는 성과”라고 자평했다. 두 후보는 주로 어떤 지역에서 지지를 받았을까. 두 후보의 득표지를 읍ㆍ면ㆍ동 단위로 쪼개봤다.  
 
유승민, 대구ㆍ경북과 서울 강남3구에서 선전
유승민 후보는 자신의 지역구가 있는 대구 지역에서 강세를 보였다. 비록 득표율 1위 자리는 홍준표 후보에게 내줬지만, 안심3ㆍ4동(이하 행정동 기준)에서 19.3%로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총 3만2708표의 유효투표수 중 6326표를 차지했다. 같은 대구의 안심2동(18.4%), 방촌동(18.3%), 불로ㆍ봉무동( 18.0%), 안심1동(17.8%)가 뒤를 이었다.  
데이터 시각화=코드나무 김승범,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데이터 시각화=코드나무 김승범,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대구를 제외한 지역 중엔 충남 계룡시 신도안면에서 가장 높은 15.6%를 득표했다. 4206명의 유효투표자 중 658명이 유 후보에게 표를 던졌다. 이외에 경북의 영주시 이산면(15.0%), 구미시 공단2동(12.8%), 구미시 진미동(12.7%), 경산시 압량면(12.4%) 등에서도 선전했다.
 
서울에선 소위 ‘강남 3구’에서 선전했다. 서초구 서초4동과 잠원동, 강남구 대치1동에서 12.4%를 얻었다. 서초구 반포 2동(12.2%), 강남구 도곡2동(12.0%)에서도 전국 평균 득표율을 넘겼다.  
데이터 시각화=코드나무 김승범,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데이터 시각화=코드나무 김승범,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반면 전남ㆍ전북과 광주 지역에선 고전을 면치 못했다. 총 625명의 유효투표수가 나온 전남 화순군 청풍면에서 유 후보에게 표를 던진 유권자는 단 2명뿐이었다. 전북 정읍시 옹동면에선 1029표 중 5표만 얻었다.  
 
고양ㆍ울산, 서울 광진ㆍ마포에서 지지 받은 심상정
심상정 후보 역시 자신의 지역구(경기 고양갑)에서 득표율이 높았다. 고양시 덕양구 흥도동에서 1만7633명의 유효투표수 중 2185표를 얻어 가장 높은 득표율(12.4%)를 기록했다. 같은 덕양구의 관산동(12.1%), 주교동(11.9%), 고양동(11.9%), 화정1ㆍ2동 (11.8%) 등에서도 득표율 10%를 넘겼다.  
데이터 시각화=코드나무 김승범,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데이터 시각화=코드나무 김승범,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노동자 비율이 높은 울산 지역에서도 선전했다. 울산 북구 염포동에선 6981표 중 859표(12.3%)를 심 후보가 가져갔다. 동구 남목3동(11.9%), 북구 송정동(11.2%), 동구 대송동(11.2%)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에선 광진구 화양동에서 9.6%로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마포구 합정동(9.5%), 연남동(9.3%), 종로구 혜화동(9.2%), 서대문구 신촌동(9.2%)이 뒤를 이었다. 반면 유 후보가 선전한 강남 3구의 표심은 심 후보를 외면했다. 강남구 도곡2동(3.8%), 서초구 서초4동(4.0%), 강남구 대치1동(4.1%), 송파구 잠실3동(4.3%)에서 서울에서 가장 낮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데이터 시각화=코드나무 김승범,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데이터 시각화=코드나무 김승범, 그래픽=임해든 디자이너

경상도와 전라도 지역에서도 고전했다. 경남 합천군 덕곡면에선 604표 중 5표(0.8%)를 얻는데 그쳤다. 경북 군위군 고로면에서도 0.8%를 득표했다. 전남 화순군 청풍면, 전남 순천시 외서면의 득표율도 1.0%에 머물렀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